월요팅이란 말 들어보셨나요?

꿀 같은 주말을 보낸 후 맞이하는 월요일이 유난히 지치고 힘들어, 

"월요일 + 화이팅!"하자는 의미의 신조어입니다.



매달 첫 째주 월요일마다

에임투지人들이 월요팅! 할 수 있도록

'에임투지 월간 구내식당'이 10월 1일 첫 오픈했습니다!



구내식당의 묘미는 회사 안에서 편하게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이겠죠?


에임투지 월간 구내식당 첫 메뉴는

항상 줄서서 먹어야 하는 건대의 유명한 초밥 맛집에서

당일 아침 따끈따끈하게 빚은 초밥!


에임투지人이라면, 

힘들게 맛집을 찾아가 한시간씩 줄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습니다.

에임투지 월간 구내식당이 직접 찾아가니까요:)


아예 여름을 제외하고는 스시데이로 정할까도 싶네요. 





맛있는 음식은 나눌수록 더 맛있다고 하죠?

사업부와 임직원이 늘어나며 그동안 회식을 제외하고는

부서 전체가 함께 식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요.

옹기종기 모여 맛있는 음식을 먹으니 한껏 밝은 표정입니다!






기본적인 초밥부터 장어, 간장새우, 참치뱃살, 연어뱃살 등등

큼지막한 초밥을 푸짐하게 준비했습니다. 마음껏 먹으니,

배부르다며 중도 포기자까지 발생했습니다.

귀한 참치 뱃살까지 남겼으니 어느 정도였는지 짐작 되시나요?

사진을 못 찍었지만 성수동 직원 분들 모두 함께 즐거운 점심식사를 가졌습니다.

아쉽게 외근으로 함께하지 못하신 분들은 

다음 달에 돌아오는 구내식당 꼭 찾아주세요!






식구의 첫 번째 뜻은 한 조직에 속하여 함께 일하는 사람이고,

두 번째 뜻은 함께 식사하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이상 진정한 식구가 되어가는

에임투지人 사진으로 포스팅을 맺겠습니다.


월간 구내식당 이외에도

월요팅! 화요팅! 에임투지팅! 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있으시다면,

언제든 좋은 의견 부탁드립니다. 

다음 달 구내식당으로 뵙겠습니다!





  1. allday 2018.10.02 11:24 신고

    GWP를 향해가는 소중하고 아름다운 걸음입니다ㆍ응원합니다!

+ Recent posts